K-Pop Star Kim Jae-joong Made an April Fool's Joke About Having COVID-19 and All Hell Broke Loose

K-Pop Star Kim Jae-joong Made an April Fool's Joke About Having COVID-19 and All Hell Broke Loose
K-Pop star Kim Jae-joong has sparked some serious outrage across the globe after pulling an April Fool's Day prank saying he had caught COVID-19 and was in hospital.

On the JYJ member's Instagram, he made the shocking announcement to his 1.9 million followers today, saying he had caught the coronavirus and now hospitalized.

"I have been infected with COVID-19. It is a result of my negligence, disregarding the cautionary words of the government and my friends," the 34-year-old initially said in the now deleted post.

Within hours, though, Kim had revealed the positive diagnosis was nothing but an April Fool's Day joke — something he then tried to spin into an awareness campaign by editing his Instagram post.

"I don't think of this as an April Fool's prank... I wanted to tell you that protecting yourself is protecting the precious people around you," Kim said while doing some serious damage control.

The whole thing soon led to some intense online debate as to whether it was actually an ill-played joke or a smart move to raise awareness about the virus.

That said, Korean health authorities did issue a warning earlier today that people in the country should be on the lookout for coronavirus April Fool's Day pranks.

"Today is April 1, or April Fool's Day that originated from the West. Now is a very grave time," Vice Health Minister Kim Gang-lip said during a news conference. "Again, I reiterate that we are not in the social atmosphere to accept any prank calls or misinformation."

Despite that, Kim made his now infamous Insta post. You can see the edited version down below.

Under South Korean law, those convicted of deceiving or deluding state officials or state agencies may be jailed for up to five years or face up to 10 million won in fines — about $12,000 CAD.

In South Korea, nearly 10,000 people have been infected with COVID-19, with another eight deaths taking place today and bringing the total to 169.

Besides the edited Insta post, Kim has yet to make a public statement about the prank.

UPDATE (4/2, 4 p.m. ET): Kim has now issued an apology, writing, "First, I sincerely apologize to those who were damaged and to those whose administrative work was hindered due to a post I wrote on social media and due to COVID-19." The singer added he "wanted to convey the dangers of this moment to people who don't listen while there are big and small warnings on various information media and the internet." It is so far unclear if Kim will face any charges over the incident.
 
 
 
 
 
 
 
 
 
 
 
 
 
 

해서는 안 될 행동이라고도 저 스스로도 인식하고 있습니다. 먼저 제가 SNS 쓴 글로 인해 코로나 바이러스 19로 인해 피해 받으신 분들, 행정업무에 지장을 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과 사과드립니다. 옳지 않다는 판단. 알고 있습니다. 현재 느슨해진 바이러스로부터의 대처 방식과 위험성의 인식. 코로나 바이러스 19로 인해 피해 받을 분들을 최소화시키기 위해 경각심을 가졌으면 하는 마음에서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습니다. 봄이 찾아와 따뜻해진 계절의 야외에서의 여가생활, 개학이 미뤄지고 여유로워진 시간을 활용한 밀폐된 공간에서의 접촉 등으로 제2의 제3의 코로나 패닉을 낳을 수 있다는 생각에 너무나 무섭습니다. 저의 아버지도 얼마 전 폐암 수술을 받으시고 줄곧 병원에 다니셨습니다. 그러면서 병원에 계신 의료진과 환자들을 보면서 뭔가 화가 나기도 하고 바이러스가 남의 일이 아니라 자신의 일이었다면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정작 코로나 바이러스 19로 인해 벗어나고자 노력하는 분들과는 반대로 평상시와 다를 바 없는 복장과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채 여가생활을 즐기고 계시는 분들이 많다는 이야기에 경각심이 필요 하다 생각 했습니다 다양한 정보매체와 인터넷에서도 크고 작은 주의를 요청하고 있는 가운데 그 이야기를 들어주지 않는 사람들에게 어떻게해서든 현시점의 위험성을 전달하고 싶었습니다. "제발. 귀 기울여주세요. 제발. 아프지 말고 아픔을 겪지 마세요." 라구요. 제 주변에서마저도 확진자가 생겨나고 있습니다.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니란 걸 확신했고 두려움은 배로 느껴졌습니다. 사람을 잃고 나서야 반성하는 태도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답답하고 힘들지만 지금보다 더.. 조금 더 노력해서 이 힘든 시기를 함께 이겨내고 싶습니다. 오늘의 글..지나치지만, 지나칠 정도의 관심을 가져주신다면 이야를 들어주지 않을까라는 방법이 많은 분들에게 상처를 드리고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제 글로 인하여 코로나 바이러스를 위해 애쓰시는 정부기관과 의료진들 그리고 지침에 따라 생활을 포기 하며 극복을 위해 힘쓰는 많은 분들께 상심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A post shared by J_JUN 김재중 ジェジュン (@jj_1986_jj) on